본문 바로가기

동부제철 김준기 회장 경영권 상실 할 듯…채권단 대주주 지분 100대1 무상감자 단행

중앙일보 2014.09.19 19:50
산업은행 등 동부제철 채권단은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 등 대주주 지분에 대해 100대1의 무상감자를 단행하기로 했다. 무상감사가 진행되면 김 회장이 경영권을 상실하게 된다.



자율협약이 진행중인 동부제철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19일 채권단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동부제철 정상화방안을 논의했다. 채권단은 전체 감자비율은 8대1로 하되 일반 지분의 감자비율은 4대1로 하고, 대주주 지분에 대해서는 100대1의 무상 감자를 진행하기로 했다. 동부제철 정상화에 최대 1조원 규모의 자금이 소요되는 만큼 대주주에 대한 경영책임을 물어 대주주와 일반주주 지분에 대해 각각 다른 감자비율을 적용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동부제철의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 지분은 동부CNI 11.23%, 김 회장 4.04%, 장남 김남호씨 7.39% 등 총 36.94%다. 100대1의 무상감자를 했을 때 김 회장은 동부제철에 대한 지배력을 완전히 상실한다.



채권단은 또 동부제철에 약 530억원을 출자전환하고 6000억원 규모의 신규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5000억원은 채권단이 지원하고 별도로 1억달러의 신용장(LC) 지원을 해줄 예정이다. 재무지표 개선을 위한 출자전환은 500억원 규모다.



채권단 내에 이견이 없으면 동부제철 정상화 방안은 23일 채권금융기관 협의회에 공식 부의된다. 이후 각 금융회사들이 약 1주일 내에 의결을 마치면 지원방안은 최종 확정된다.



이 같은 정상화 방안이 확정되면 동부제철은 오는 2018년까지 채무상환이 유예되고 금리도 낮춰주기로 했다. 담보채권은 3%, 무담보채권은 1%의 이자율이 각각 적용된다.



박유미 기자yumi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