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새론 "원빈, 말 없는데 장난 치면…" 이런 반전 매력이?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9 15:54




해피투게더에 출연한 김새론이 원빈을 거론했다. 김새론은 “연기 하면서 많은 분들을 만나 배움을 얻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보석 아빠와 설경구 아빠도 기억에 남지만, 그래도 원빈 아저씨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털어놌다. 또 김새론은 “원빈 아저씨가 말이 없긴 하지만 장난을 칠 때가 있다”며 “이럴 때 웃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모르겠다”고 난감한 기색을 표했다.



한편 18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는 ‘세대별 여배우’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배우 김새론이 10대, 오연서는 20대, 전혜빈은 30대, 박주미는 40대, 금보라는 50대를 대표하는 여배우로 출연했다.



이날 박주미(41)는 올해 14세인 김새론에게 “우리 큰 아들과 김새론이 두 살 차이밖에 안 난다”며 “김새론의 나이를 듣고 내가 너무 늙었구나 싶어 깜짝 놀랐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KBS ‘해피투게더3’ 캡처]

‘김새론’ ‘김새론 원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