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달리스트 혜택, 연금에 포상금까지… 그중에서 으뜸은 ‘야구’?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9 15:21




 

메달리스트 혜택이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메달리스트에게는 메달 1개당 포상금을 지급된다. 단체전은 75% 수준이다. 장애인 대표단의 포상금도 동일하다. 지도자는 선수가 획득한 최상위 메달 2개까지 포상금을 받는다.



금메달 메달리스트 포상금은 120만원, 연금점수는 10점이 부여된다. 남자 선수중 군 미필 대상자는 병역이 면제된다. 은메달은 70만원, 동메달은 40만원 그리고 비메달리스트 선수들도 각각 15만원의 포상금을 받는다.



메달리스트들은 소속 연맹·협회로부터도 포상금을 받는다. 광저우 아시안게임 때 사격, 체조, 수영 등에선 금메달 하나에 1000만원이 책정됐다. 금메달을 획득한 야구 대표팀은 2억원의 포상금을 받았다.



이번 인천아시안게임에서도 한국야구위원회는 금메달 포상금으로 총 2억원을 책정했다. 이 금액은 선수들의 승리 기여도에 따라 차등 지급될 것으로 예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