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일국 해명, 女반지 때문에? "민국이 상처는…" 무슨 사연?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9 14:00
‘송일국 해명’. [사진 인천아시안게임 공식SNS]




배우 송일국이 둘째 아들 민국이의 얼굴 상처에 대해 해명했다.



최근 한 SNS에는 “사람들이 ‘삼둥이’를 만지려다가 삼둥이들이 다쳤다. 민국이는 얼굴에 상처까지 났다”는 글과 함께 얼굴에 상처가 난 민국이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게재됐다.



이어 이 상처가 반지를 낀 여성이 민국이의 얼굴을 만지다가 난 상처라는 이야기까지 퍼지며 네티즌들 사이에서 아이들을 향한 과도한 관심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거세졌다.



이와 관련해 지난 18일 송일국 측은 “둘째 민국이가 성화 봉송 과정에서 행인들이 얼굴을 만져 상처를 입었다는 이야기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민국이의 얼굴에 있는 상처에 대해 “봉송 전날 자다가 스스로 얼굴을 긁어 생긴 것”이라고 공식 해명했다.



앞서 송일국은 17일 인천 연수구에서 진행된 2014 인천 아시아경기대회 성화 봉송에 삼둥이를 업고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송일국 해명’. [사진 인천아시안게임 공식SNS]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