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크론병 환자 급증, 크론병 환자 윤종신 “소장 자르고 아내 울리며…” 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9 13:56


 

20∼30대 젊은 층에서 난치성 염증성장질환인 크론병 환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재원 의원(새누리당)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자료를 받아 분석한 결과 지난해 크론병 환자 1만6천138명 중 20대와 30대가 각각 4천711명(29.2%), 3천620명(22.4%)으로 가장 많았고 최근 5년간 30대는 47%, 20대 환자는 41% 증가해 다른 연령대보다 환자 증가 속도가 빠르다고 밝혔다.



전체 크론병 환자 수는 2009년 1만2천473명에서 2011년 1만3천292명, 2013년 1만6천138명으로 최근 5년간 29.4% 증가했다. 진료금액은 2009년 129억5천만원에서 2011년 220억6천만원, 2013년 306억4천만원으로 2.4배 급증했다.



론병은 궤양성 대장염과 달리 염증이 입에서 항문까지 위장관 어느 부위라도 발생할 수 있다.



주로 복통, 체중 감소, 설사 증상이 나타나고 걸리면 평생 지속되며 장관 협착, 누공, 천공 등의 합병증을 유발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김 의원은 “크론병은 조기에 진단하지 못하면 합병증으로 평생 장애가 될 수 있으므로 오랫동안 설사를 하면서 체중이 줄면 반드시 적절한 검사를 받아 크론병 유무를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김 의원은 “아직 크론병의 원인이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음식문화가 서구화되면서 크론병도 증가하고 있으므로 패스트푸드나 가공식품의 섭취량을 줄여야한다”며 “흡연이 크론병 발생을 촉진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므로 금연도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가수 윤종신(45)도 크론병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과거 윤종신은 한 방송프로그램에 출연해 “현재 크론병을 앓고 있다”며 “생활에 큰 지장은 없지만 소화기관에 염증이 생길 수 있는 병이다. 병의 원인을 모르고 고칠 수 있는 약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종신은 “결국 2006년 1월 수술을 했다. 크론병으로 인해 소장이 너무 좁아져 60cm를 잘라냈다”며 “처음에 병명을 듣고 너무 충격을 받아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날 함께 방송에 출연한 아내 전미라도 “윤종신이 병에 대해 이야기하는데 그 와중에도 ‘죽는 병은 아니다’, ‘유전되지는 않는다’고 했다”며 “남편이 아프더라도 연애를 접을 생각은 없었다”고 말해 눈물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