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30대 크론병 환자 급증, 심하면 '사망' 알고보니 윤종신도…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9 10:59
[중앙포토 일간스포츠]




 

20~30대 젊은 층에서 난치성 염증성 장 질환인 ‘크론병’ 환자가 최근 5년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재원 새누리당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크론병 환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발생한 연령대별 크론병 환자 중 20~30대 그룹이 40%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크론병 환자 중 30대는 2009년 2464명에서 지난해 3620명으로 47% 증가했고, 20대 환자는 3347명에서 4711명(41%)으로 늘어나 다른 연령대보다 환자 증가 속도가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크론병 환자는 같은 기간 1만 2473명에서 1만 6138명으로 29.4% 늘었다.



크론병은 궤양성 대장염과 달리 염증이 입에서 항문까지 위장관 어느 부위라도 발생할 수 있으며 한번 걸리면 평생 지속하며 합병증을 유발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가수 윤종신도 과거 한 방송에서 크론병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당시 윤종신은 “생활에 큰 지장은 없지만 소화기간에 염증이 생길 수 있는 병이다. 병의 원인을 모르고 고칠 수 있는 약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종신은 “결국 2006년 1월 수술을 했다. 크론병으로 인해 소장이 너무 좁아져 60cm를 잘라냈다”고 말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크론병으로 사망한 숫자는 95명으로 연평균 19명에 달했다. 크론병의 원인은 현재까지 밝혀지지 않았으나 패스트푸드 등 가공식품의 섭취량이 증가되면서 환자 수가 늘어나고 있다고 김 의원은 밝혔다.



김 의원은 "크론병은 조기 진단되지 않으면 합병증으로 평생 장애가 될 수 있다"며 "정부에 크론병 조기검진 강화를 촉구하고 젊은층을 대상으로 가공식품 과다 섭취를 줄이는 등의 홍보 교육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