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일국, 민국이 상처 해명…"자다가 스스로 긁은 것" 어디 다쳤나 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9 10:54
 



배우 송일국(43)이 삼둥이 대한 민국 만세와 성화 봉송을 하던 중 시민에 의해 민국의 얼굴에 상처가 났다는 소문을 해명했다.



18일 송일국 측 관계자는 “둘째 민국이가 성화 봉송 과정에서 행인들이 얼굴을 만져 상처를 입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민국이 얼굴의 상처는 성화 봉송 전날 자다가 스스로 얼굴을 긁어 상처가 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송일국은 17일 인천 연수구에서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은메달리스트 이은별과 함께 성화 봉송에 나섰다. 이날 온라인상에서는 민국이가 시민들의 지나친 손길로 상처를 입었다며 앞으로 자제해달라는 사진이 화제를 모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