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믹스앤매치' 구준회, "자존심 상해…2년 반의 노력이 이거?" 무슨일이야?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9 10:54




 

‘믹스앤매치’에 출연한 구준회가 불편한 심정을 털어놨다.



18일 방송된 Mnet ‘믹스앤매치’에서는 YG 엔터테인먼트의 새로운 남성 아이돌 그룹 아이콘(iKON)이 되기 위한 9명의 경쟁이 전파를 탔다.



이날 YG 엔터테인먼트 대표 양현석은 월말 평가 후 “현재 8명의 후보 중 1명을 추가해 총 9명으로 서바이벌이 진행될 것이다. 9명 중에 7명을 골라 내겠다”고 전했다.



이어 양현석은 “지금 6명의 멤버 중 3명만 확정하겠다”며 비아이, 바비, 김진환의 이름을 호명했다. 이에 따라 비아이, 바비, 김진환은 아이콘의 멤버로 확정됐다.



아이콘의 멤버로 함께 할 수 있을 줄 알았던 기존 B팀 멤버들은 당황했다. 함께 B팀에 속해있었으나 비아이, 바비, 김진환 이외의 다른 멤버인 송윤형, 김동혁, 구준회는 새로운 멤버들과 다시 서바이벌로 경쟁을 펼쳐야만 하게 됐다.



이에 B팀의 기존멤버인 구준회는 “기분이 많이 상했고 자존심도 상했다. 내가 여기서 2년 반 동안 한 게 결국 이건가싶다”며 “내가 아직 저 3명(비아이, 바비, 진환)만큼의 믿음을 사장님에게 많이 못 드렸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러나 구준회는 곧 “나는 떨어질 애가 아니니까 무대에서 확신을 드리고 싶다”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net ‘믹스앤매치’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