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10조5500억에 한전부지 낙찰, '감정가의 3배 이상'…이유 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9 10:16
[사진 한국전력공사]




 

한전부지가 현대차그룹에 10조5500억 원에 낙찰됐다.



한전은 지난 18일 오전 10시 한국자산관리공사의 온비드를 통해 입찰정보를 전달받고 입찰보증금 납부 여부 등 적격여부를 심사한 후 현대차그룹을 인수대상자로 선정했다.



한전은 낙찰 가격이 10조5500억 원이라고 전했으며 부지 감정가인 3조3346억 원보다 3배 이상 높은 금액이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 등의 계열사로 컨소시엄을 꾸려 한전 부지 입찰에 참여했다.



한편 삼성그룹은 삼성전자가 서울 강남 한전부지 입찰에서 탈락한 데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삼성 관계자는 이날 한전부지 입찰 결과에 대해 “아쉽게 됐다”고 말했다.



한전부지 입찰에는 삼성그룹 계열사들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할 것이라던 예상을 깨고 삼성전자가 전날 단독으로 참여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한전부지에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GBC)를 짓고 그룹사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컨트롤타워 기능을 확보한다고 밝혔다.



동시에 문화·생활·컨벤션 기능을 아우르는 랜드마크를 조성할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