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투3' 박주미, 학창시절 뺨 맞은 사연 공개…두번째 뺨 올라오던 찰나에 '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9 10:00
‘박주미’. [사진 KBS2 ‘해피투게더’ 캡처]
 



‘해피투게더3’ 배우 박주미가 학창시절 뺨을 맞아본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18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 세대별 여배우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금보라, 박주미, 오연서, 전혜빈, 김새론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주미는 “중학교 때 인기 있던 남자 선배의 데이트 신청을 거절한 적이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주미는 “어느 날 그 선배를 좋아하던 무서운 여자 선배가 날 불러 피할 새도 없이 뺨을 때렸다”며 “다음 날도 불러 때리려고 하기에 손목을 잡으며 ‘그 선배한테 가서 직접 이야기하라’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이에 금보라는 “어떤 상황인지 다 이해한다”고 말하며 “(남자들이 질투하는) 이런 일이 비일비재 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주미’. [사진 KBS2 ‘해피투게더’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