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영애, 인천아시안게임 개막식 성화 점화자 유력? 인물 설명 보니… 딱 이영애!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9 09:33




 

한류스타 이영애(43)가 2014 인천아시안게임 개회식 성화 점화자 후보 중 가장 유력한 인물로 떠올랐다.



인천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가 18일 배포한 개회식 해설자료에 따르면 성화 점화자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한국의 전통과 문화를 알린, 아시아 전역에서 큰 사랑을 받는 인물이다. 또 중국에 초등학교를 설립하는 등 나눔과 봉사를 통해 아시아의 화합을 이바지했다는 설명도 있다.



이영애가 바로 이 설명에 가장 적합한 인물이다. 이영애는 드라마 ‘대장금’과 영화 ‘친절한 금자씨’를 통해 중국·일본 등 동아시아는 물론, 이란과 터키 등 서아시아까지 이름을 알린 한류의 선봉장 역할을 했다.



이영애의 기부금을 바탕으로 한 ‘이영애 소학교’도 중국 저장성 항저우 인근 춘안현에 있다. 최근에는 대만 여자아이의 수술비와 입원비 등을 위해 약 10만 달러(약 1억100만원)를 쾌척하기도 했다.



한편, 19일 개회식에서 진행될 성화 점화에는 야구선수 이승엽, 골프선수 박인비,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이규혁, 전 농구선수 박찬숙, 테니스 선수 이형택 등이 주자로 나설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