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대리기사 폭행 논란 세월호 유가족 5명 강제수사 검토

중앙일보 2014.09.18 21:05 종합 14면 지면보기
경찰이 대리운전기사 폭행 논란에 휘말린 세월호 유가족 5명에 대해 신병확보 차원에서 강제수사에 나서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다.



 서울영등포경찰서는 18일 “경찰과 연락이 안 돼 출석 약속 시간(이날 오전)에 출석하지 못했다는 세월호 참사 가족대책위의 얘기는 사실이 아니다”며 “계속 유가족과 연락이 닿지 않으면 범죄의 정황이 상당하기 때문에 강제수사로 전환할 수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수거한 폐쇄회로TV(CCTV)를 분석했으나 화질이 좋지 않아 당사자들에 대한 조사가 시급하다는 입장이다.



 가족대책위 측은 “ 담당형사와 17일 저녁 통화를 시도했으나 휴대전화가 꺼져 있었다”며 “경찰이 당초 제시한 19일 오후 2시 출석 안을 논의한 뒤 출석 시간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영등포서 관계자는 “18일 오전에야 김병권 위원장, 한상철 대외협력분과 부위원장 등과 통화가 됐는데 변호사와 상의한 뒤 경찰에 출석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채승기·윤정민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