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끼 혼혈, 이런 사연 있었을 줄은…"한국말로 말 건 사람 없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8 16:45


 

래퍼 도끼(Dok2·이준경)의 혼혈 사실이 눈길을 끌고 있다.



래퍼이자 힙합레이블 일리네어 레코즈의 CEO인 도끼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어릴 때 사진 발견. 몇 살 때려나. 저때나 지금이나 내가 누군지 모르는 사람은 아무도 내게 한국말로 말을 걸지 않았다”는 글과 함께 어릴 적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도끼의 어린 시절 모습이 담겨있다. 도끼는 줄무늬 양말에 멜빵바지 차림으로 꽃다발을 들고 깜찍한 모습으로 서 있다. 도끼가 혼혈이라는 사실을 증명해주듯 외모에서 이국적인 분위기가 느껴진다.



도끼의 아버지는 필리핀-스페인 혼혈이고 어머니는 한국인이다. 도끼의 아버지는 라이브 연주자였고, 친형은 힙합 앨범까지 낸 뮤지션 미스터고르고다.



특히 사촌 누나는 유명 팝스타 니콜 셰르징거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눈길을 끌고 있다. 니콜 셰르징거는 돈차(Don't Cha), 버튼(Buttons) 등으로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 그룹 ‘푸시캣돌스’ 출신이다. 니콜 셰르징거는 2010년 팀 탈퇴 후 솔로로 활동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도끼 트위터·인스타그램 캡처]

‘도끼 혼혈’ ‘니콜 셰르징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