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끼 혼혈?…어릴적 사진보니 '그랬구나 도끼가 혼혈이었구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8 16:27
‘도끼 혼혈’. [사진 도끼 트위터·인스타그램 캡처]




힙합레이블 일리네어 레코즈의 CEO인 래퍼 도끼(Dok2·이준경)가 혼혈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도끼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어릴 때 사진 발견. 몇 살 때려나. 저때나 지금이나 내가 누군지 모르는 사람은 아무도 내게 한국말로 말을 걸지 않았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도끼의 어린 시절 모습이 담겨있다. 도끼는 줄무늬 양말에 멜빵바지 차림으로 꽃다발을 들고 서 있다. 도끼가 혼혈이라는 사실을 증명해주듯 외모에서 이국적인 분위기가 풍겨 나온다.



도끼는 필리핀-스페인 혼혈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도끼의 아버지는 라이브 연주를 했고, 친형은 힙합 앨범을 낸 뮤지션 미스터고르고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사촌 누나는 팝스타 니콜 셰르징거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니콜 셰르징거는 돈차(Don't Cha), 버튼(Buttons) 등으로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 그룹 ‘푸시캣돌스’ 출신이다.



니콜 셰르징거는 2010년 팀 탈퇴 후 솔로로 활동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도끼 혼혈’. [사진 도끼 트위터·인스타그램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