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종신 앓는 크론병, 자칫하면 사망까지? “입에서 항문까지…” 허걱!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8 16:21




 

가수 윤종신(45)이 앓고 있는 ‘크론병’을 두고 의사들이 원인 중 하나로 정크푸드를 꼽았다.



윤종신은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크론병을 앓고 있다고 밝혔다. 윤종신은 “입부터 소화기관 끝까지 염증이 생길 수 있는 무서운 병인데 당사자가 자각 못하는 분들이 많다"며 자신은 크론병으로 소장이 너무 좁아져 60cm를 잘라냈다”고 말했다.



최근 5년간 20~30대에서 만성 염증성 장 질환인 ‘크론병’ 환자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이 18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크론병 환자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발생한 환자 가운데 연령대별로 20~30대가 40%이상 증가했다.



전체 크론병 환자는 2009년 1만 2473명에서 지난해 1만6138명으로 29.4% 늘었다. 30대 크론병 환자는 2009년 2464명에서 지난해 3620명(47%)으로 가장 많이 늘었고, 20대 환자는 같은 기간 3347명에서 4711명으로 41% 증가했다. 이어 40대 환자는 1731명에서 2207명으로 늘었다.



크론병은 입에서 항문까지 위장관 전체에 걸쳐 염증이 발생할 수 있는 병으로 평생 지속되면서 합병증을 유발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통계청의 자료에 따르면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크론병으로 사망한 숫자는 95명으로 연평균 19명에 달했다.



김재원 의원은 “크론병은 조기 진단되지 않으면 합병증으로 평생 장애를 가질 수 있다”며 “정부에 크론병 조기검진 강화를 촉구하고 젊은층을 대상으로 가공식품 과다 섭취를 줄이는 등의 홍보 교육을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크론병’ ‘윤종신’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