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여성 초산 연령 31.5세 ‘껑충’… 그럼 초혼 연령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8 15:21




 

서울 여성의 초산 연령이 평균 31.5세로 높아졌다.



18일 서울시가 펴낸 ‘통계로 본 서울남녀의 결혼과 출산’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여성의 평균 출산 연령은 32.5세, 초산 평균 연령은 31.5세로 나타났다. 이는 20년 전인 1993년 서울 여성의 평균 출산 연령 28세, 첫째아 평균 출산 연령 26.8세와 비교하면 평균 4년 이상 늦어진 수치다.



지난해 산모 연령별 출생아 구성비는 30∼34세(53.6%), 35∼39세(20.6%), 25∼29세(19.6%), 20∼24세(2.9%) 순으로 나타나 처음으로 35∼39세가 25∼29세를 추월했다.



이런 가운데 평균 초혼 연령도 올라가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평균 초혼 연령 여성이 30.4세로 20년 전(25.7세)보다 4.7세 높아졌고 남성은 같은 기간 28.5에서 32.6세로 초혼 연령이 올라갔다.



또한 25∼29세 여성의 미혼율도 1990년 29.4%에서 2010년 80.2%로, 남성은 61.9%에서 90.7%로 껑충 뛰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