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전부지 현대차 낙찰 이유? ‘최고가 낙찰 방침’ 때문… 얼마 투자했길래? ‘헉’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8 15:16




 

현대자동차가 한전부지를 낙찰받은 가운데 한국의 아우토슈타트를 만든다는 소감을 전했다.



18일 한국전력은 “최고가 낙찰 방침에 따라 현대차그룹을 한전부지 낙찰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의 한전 부지 입찰 금액을 10조 5500억원으로 기존 감정가의 3배가 넘는 금액이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 3개 계열사가 각각 3조원에 달하는 거대 컨소시엄을 구성해 한전 부지 입찰에 참여했다. 현대차그룹은 한전 부지 매입뿐 아니라 한전 부지 후속 개발 비용까지 더해 10조원이 넘는 파격적 입찰 가격을 제시했다. 결국 서울 강남의 노른자위 땅인 한전 부지의 새 주인은 현대차그룹으로 결정됐다.



현대차와 한전 부지 입찰 경쟁을 펼친 삼성전자는 현대차그룹보다 적은 4조 5000억원을 입찰가로 써 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은 통합사옥과 함께 자동차를 소재로 한 테마파크를 조성하겠다고 말하며 한국의 아우토슈타트를 만들겠다 다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한국전력공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