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일국 삼둥이 성화봉송, 민국이 얼굴에 상처 “아무리 귀여워도 그렇지…”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8 15:13




 

배우 송일국(43)이 아들인 삼둥이와 함께 인천 아시안게임 성황 봉송에 나선 가운데 주위 시민들이 삼둥이를 지나치게 만져 상처를 입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송일국은 17일 인천 아시안게임 성황 주자로 선정돼 삼둥이와 성화 봉송에 참여했다. 이날 송일국의 성화 봉송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삼둥이를 찍은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송일국의 둘째 아들 민국이의 오른쪽 볼에 사람들 손에 긁힌 붉은 자국이 남아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또 다른 사진에는 한 시민이 반지를 낀 손으로 민국이를 만지는 모습이 담겨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