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지원 아나운서 책상은 육중완 집 같다? 여자 아나운서한테 이게 무슨… ‘깜짝’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8 14:48




 

정지원 아나운서(29)의 예상치 못한 인간적인 면모가 공개됐다.



조우종 아나운서는 17일 방송된 KBS2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에서 정지원의 인간적인(?) 모습을 폭로했다.



이날 MC 이경규는 “KBS 아나운서 중 정지원의 자리가 가장 더럽다는 말이 있다”고 언급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에 조우종은 “정지원의 자리는 한 눈에 찾을 수 있다. 육중완 씨 집 같이 생겼다”고 말문을 열어 정지원을 당황케 했다.



이어 조우종은 “책상에 본인이 시구한 사진이 있다. 그게 그렇게 자랑스럽나보다. 그것만 제자리에 있고 나머지는 난장판이다. 커피가 쏟아진 자국도 있고 먹다 남긴 떡도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KBS 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