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그룹 한전부지 새주인, 10조5500억원에 낙찰…자동차 랜드마크 들어선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8 11:01
‘한전부지’ ‘한국전력’ ‘현대차’ ‘현대중공업’. [사진 JTBC 뉴스 캡처]




현대차그룹이 ‘강남 노른자위’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 본사 부지(토지면적 7만9341㎡) 최종낙찰자로 선정됐다.



한전은 18일 오전 10시 응찰자들의 제출 가격 등을 비교하는 개찰 절차를 밟은 뒤 전자입찰 시스템 온비드를 통해 부지의 최종 낙찰자를 발표했다. 현대차그룹의 낙찰가는 10조 5500억원으로 알려졌다.



한전 부지는 감정가만 약 3조3000억원으로 서울 강남의 마지막 금싸라기 땅으로 불린다. 이 부지에 국내 재계 1ㆍ2위인 삼성전자ㆍ현대차그룹이 나란히 입찰했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ㆍ기아차ㆍ현대모비스 등 3개사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에 참여했다.



입찰에 참여할 당시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인수에 반드시 성공한다는 게 최고경영진의 뜻”이라면서 “경쟁자들보다 훨씬 한전부지 입찰에 대해 관심을 쏟아온 건 주지의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업체들보다 한전 부지를 글로벌 랜드마크로 만들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올 6월 월드컵 한국 경기 동안 한전 사옥 옆 영동대로에서 그룹 임직원 약 1만명을 ‘거리 응원’에 참여시켰다. 최근에는 코엑스에 점포를 보유하고 있는 현대백화점도 현대차 측을 우회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은 곳곳에 흩어져 있는 계열사를 하나로 모으는 동시에 자동차를 기반으로 한 서울시 랜드마크를 만들 계획이다. 구체적인 층수 등은 정해지지 않았으나 생활 문화 컨벤션 기능을 하나로 묶을 계획이다.



또 한류체험공간 공연장을 포함한 문화시설, 자동차박물관 전시장 체험관을 포함한 자동차 테마파크, 백화점과 대형 리테일을 포함한 쇼핑공간 등도 포함해 국제적 업무·관광·문화 거점으로 키울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한전부지’ ‘한국전력’ ‘현대차’ ‘현대중공업’. [사진 JTBC 뉴스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