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전 본사부지, 10조5500억원에 현대차그룹 낙찰

중앙일보 2014.09.18 10:51
현대자동차그룹이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 본사 부지의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 이곳은 서울시가 국제교류업무지구 개발 계획이 추진중이어서 서울 강남의 마지막 노른자위로 불리는 땅이다. 낙찰가는 10조5500억원으로 감정가(3조3000억원)의 3배가 넘는다. 시장 예상치(4조~6조원)을 크게 뛰어넘는 액수다. 한전은 18일 인터넷공매사이트 온비드를 통해 진행한 이 같은 내용의 입찰 결과를 공개했다. 한전은 26일까지 현대차그룹과 매매계약서를 작성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계약 뒤 1년 안에 매각대금을 완납해야 한다.



세종=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