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첫방 어땠나? "처음부터 스킨십 대박"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8 10:13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극본 노지설, 연출 박형기)가 첫 방송을 했다.



SBS 드라마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이하 내그녀)’가 첫 방송을 한가운데 주인공 정지훈의 눈빛이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내 그녀 첫 방송에서는 정지훈(이현욱 역)과 정수정(윤세나 역)이 첫만남부터 스킨십을 하는 장면이 방송됐다.



앞서 정지훈은 정수정의 언니 이시아(윤소정 역)과 연인 사이였다. 그러나 이시아는 정지훈과 차를 타고 가던 중 교통사고로 사망하게 된다. 이후 정지훈은 이시아의 동생 정수정을 찾기 시작했다. 이후 정지훈은 한 호텔에서 우연히 정수정을 만났다. 정지훈은 자신이 찾는 사람이 정수정이라는 사실을 모른 채 대화를 나눴고 수영장에 빠질 뻔한 정수정을 품에 안으며 구했다.



이후 자신이 찾던 사람이 정수정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순간 애잔한 눈빛을 선보인 정지훈의 연기에 많은 시청자들이 빠져들었다.



대한민국 최고의 연예기획사 AnA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꿈 많은 드림걸 세나와 비밀 많은 개미남 현욱의 꿈과 사랑을 그린 드라마 내그녀가 첫방을 무사히 마친 가운데 18일 오후 10시에 2회가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캡처]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내그녀 첫방’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