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소율, 정지원 아나와 "스무 살 때부터 절친"…첫만남은 어디?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8 09:37




 

배우 신소율이 KBS 정지원 아나운서와의 각별한 우정을 과시했다.



지난 17일 KBS2 ‘풀하우스’에는 KBS 정지원 아나운서와 배우 신소율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스무 살 때부터 친구다. 신촌 레스토랑에서 아르바이트 같이 하면서 친구가 됐다”고 밝혔다.



신소율은 “정지원이 아나운서가 돼 놀랐다. KBS에서 아나운서를 잘못 뽑았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신소율은 “지원이는 스무 살 때 성격과 변한 게 없다. 인생의 브레이크가 없이 직진이다”며 “다음날 방송 있는 거 뻔히 아는데도 전화해보면 술 마시고 있다더라”고 폭로했다.



그러자 정지원 아나운서는 “사실 소율이가 나와 성격이 똑같았는데 오랜만에 얘기를 해보니까 뭔가 상처를 많이 받은 것 같더라”며 “무조건 집 안에만 있고, 전화를 해도 누구를 만나고 싶어 하지도 않는다. 남자는 다 늑대라고 가능성마저 부정하니까 결혼 안해도 상관 없을 것 같다고까지 얘기하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정지원은 “마음만 열면 주변에 함께 할 사람이 많은데”라고 덧붙이며 신소율에 대한 안타까움과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정지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신소율과 함께 이날 방송 대기실에서 찍은 사진을 올려 다정한 모습을 보여줬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정지원 트위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