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07년 영국연방의 미래, 부동층 35만 명에 달렸다

중앙일보 2014.09.18 01:42 종합 23면 지면보기


스코틀랜드의 분리 독립 주민투표를 이틀 앞둔 16일(현지시간) 에든버러의 한 아파트 위아래 층 창문에 각각 찬·반을 주장하는 표지판이 내걸렸다. [에든버러 AP=뉴시스]
307년 된 영연방의 운명을 가를 스코틀랜드의 독립 주민투표를 하루 앞둔 17일 독립 찬·반 진영에선 마지막 호소를 내놓았다.

오늘 '스코틀랜드 독립' 주민투표
영 지도자들 "자치 확대, 재정 지원"
새먼드 "영국 거짓말에 속지 말라"



 찬성 진영을 이끌고 있는 알렉스 새먼드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총리는 “이제 말로 하는 건 거의 끝났다”며 “우리의 손에 스코틀랜드의 미래가 있다. 이전엔 한 번도 가지지 못했던 순간”이라고 말했다.



 반대 진영의 알리스테어 달링 전 재무장관은 “새먼드가 얘기하지 않은 건 1인당 공공지출이 남쪽보다 스코틀랜드에서 1200파운드 더 많다는 것”이라며 “우린 300년 동안 영국을 건설해왔고 함께하면서 더 강해졌다”고 했다.



 일부에선 과열 양상도 드러났다. 스코틀랜드를 돌며 반대 운동을 벌이는 에드 밀리밴드 노동당 당수는 16일(현지시간) 스코틀랜드 수도의 한 쇼핑센터 안에서 기자회견을 가지려다 찬·반 지자들이 뒤엉켜 아수라장이 되는 바람에 회견도 못한 채 빠져 나와야 했다. 이 과정에서 독립 찬성 지지자들로부터 욕설까지 들었다. 알렉스 새먼드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총리 측이 독립 후에 대해 우려를 피력한 세인트앤드류스대 교수에게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는 취지의 e메일을 보낸 사실도 알려졌다.





 상대를 ‘거짓말쟁이’라고 부르는 일도 벌어졌다. 반대 진영으로 노동당 당수 출신의 고든 브라운 전 총리는 무료시스템인 국가의료서비스(NHS)를 두고 재원 편성은 자치정부에 맡겨져 있는데도 스코틀랜드국민당(SNP)이 중앙정부를 탓한다며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보수당·노동당·자유민주당 당수가 “독립에 반대할 경우 스코틀랜드의 자치권을 확대하는 조치에 즉각 나서며 재정 지원도 더 하겠다”는 취지의 합의문에 서명한 데 대해서 새먼드 자치정부 총리는 “영국의 거짓말에 속지 말라”고 했다.



 이런 가운데 막판 여론조사가 속속 발표됐는데 어느 쪽도 승리를 확신하긴 어려운 상태다. 16일(현지시간) 오후 9시 무렵 세 곳의 결과가 나왔는데 “결정 못했다”는 답변자를 뺄 경우 독립에 반대한다는 의견이 공교롭게 모두 52%로, 찬성한다는 의견(48%)에 앞섰다 . 두 곳의 경우 지난 주 조사보다는 반대 여론은 1%포인트 줄고 찬성 여론은 1% 포인트 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전히 결정을 못했다는 답변자가 6~14%를 차지했다. 데일리메일은 “우리 여론조사에 따르면 아직도 마음을 정하지 못한 유권자들이 35만 명(답변자의 8%)인데 이들의 동향이 최종 향배를 정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여론조사 전문가들도 고개를 설레설레 내둘렀다. 선례가 없어서 여론조사가 맞을 것이란 확신이 없어서다. 일부 전문가는 “여론조사기관들에겐 ‘워털루’(최종적 패배란 의미로 나폴레옹이 진 데서 비롯)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여론조사와 동떨어진 결과가 나와 그간 조사가 무색해질 수 있다는 얘기다.



 양 진영도 확신을 못하는 눈치다. 반대 진영에선 “많은 사람들이 결정을 하는데 힘들어하고 있다”(블레어 맥두걸), 찬성 진영에선 “말 그대로 백중세”(블레어 젠킨스)라고 했다.



 다만 경제계에선 독립 반대 전망이 우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티그룹 전략가인 발렌틴 마리노프는 파이낸셜타임스에 “우리 고객 가운데 스코틀랜드 독립을 예상하고 이에 대비하는 고객은 단 한 명도 없다”고 말했다. 영국의 도박업체들도 배당률을 독립 반대의 경우 1.2~1.29인데 비해 독립 찬성의 경우 3.75~4.76여서 반대쪽을 예상했다. 베트페어란 업체는 “그간 추이로 보면 반대 진영이 이길 가능성이 79%”라고 내다봤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