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병대 수류탄 폭발 사고, 훈련병 1명 사망, 2명 부상…원인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6 18:01
[사진 뉴스Y 방송 캡처]




 

해병대 수류탄 폭발로 손목이 절단된 훈련병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부상을 입었다.



16일 오전 10시20분쯤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해병대 교육훈련단 내 수류탄 투척 훈련장에서 박모(19) 훈련병이 들고 있던 수류탄이 갑자기 폭발했다.



이 사고로 박 훈련병의 손목이 절단돼 즉시 포항 시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오후 4시 15분쯤 사망했다.



수류탄 파편에 맞은 교관 황모(26) 중사와 다른 박모(19) 훈련병이 포항시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교관이 “던져”라고 외치는 순간 박 훈련병이 갖고 있던 수류탄이 폭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병대 측은 “수류탄 훈련장의 안전 참호에 박 훈련병과 교관이 함께 들어간 뒤 중앙통제소의 지시에 따라 박 훈련병이 수류탄을 던지려는 순간 갑자기 수류탄이 폭발했다”고 밝혔다.



현재 해병대는 수류탄 조작 실수인지 불량품인지 파악 중이며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사망한 박 훈련병 등은 해병대 1181기로 지난 8월 25일 입소해 10월 9일 수료할 예정이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