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설 장군 후손들 “사과도 없이 적반하장이다”… 사자 명예훼손 고소? ‘깜짝’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6 17:50




 

15일 배설 장군의 후손인 경주 배씨 문중의 비상대책위원회가 경북 성주경찰서에 ‘명량’의 김한민 감독, 전철홍 작가, 소설의 김호경 작가를 형법상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사자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이들이 고소장을 접수한 이유는 배설 장군이 역사적 사실과 다르게 영화에서 묘사됐기 때문이다.



‘명량’에서 배설 장군은 거북선을 불태우고 이순신 장군의 암살을 시도한 인물로 그려지며 이순신 장군의 반대편에 선다. 그러나 배설 장군의 후손들은 “칠천량 해전 장면, 이순신 장군의 암살 시도, 거북선 방화, 도망치던 중 거제현령 안위가 쏜 화살에 맞아 죽는 장면 등 최소 4곳이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1700만명이 넘는 관객들에게 역사적 사실로 받아들이게 하여 실존 인물인 배설 장군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소설 작가와 영화 제작사 측은 지금까지 단 한마디의 사과도 없었으면서 언론을 통해 무책임하고 적반하장식의 태도를 보이고 있다. 우리가 원하는 것은 영화의 성공에 편승한 금전적 보상 따위가 아니라 훼손된 선조 배설 장군의 명예를 회복하는 것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명량’의 제작사 빅스톤픽처스 관계자는 “국민권익위원회에서 민원이 들어온 상태다. 극중에서 배설 장군을 그렇게 표현할 수 없는 이유에 대해 밝힐 것이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영화 ‘명량’ 스틸컷]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