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다니엘 린데만, 광화문 오피스레이디 보고 한국 살게됐다? ‘깜짝’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6 17:09




 

‘비정상회담’에 출연중인 독일 대표 다니엘 린데만이 광화문 오피스레이디(일하는 20-30대 여성)에게 반했다고 밝혔다.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의‘뭘 해도 되는 초대석’에는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서 G11 멤버로 활약 중인 독일 대표인 다니엘 린데만과 벨기에 대표인 줄리안 퀸타르트가 출연했다.



이날 최화정은 다니엘에게 “한국 와서 처음으로 예쁘게 생겼다고 생각한 사람은 누구냐”고 물었고, 다니엘은 “광화문 오피스레이디”라고 답했다. 이어 다니엘은 “한국에 도착한 날 광화문에 갔다. 그런데 거기 있는 오피스레이디들이 옷을 잘 입고 예쁘더라. 그때 '여기서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스튜티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