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유리, 이상민에게 “사적인 연락 없어서 서운하다” … 이상민의 해명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6 16:44




 

방송인 사유리(35)가 이상민(41)을 향한 애정을 과시했다.



사유리는 16일 오후 3시 서울시 중구 순화동 호암아트홀에서 열린 종합편성채널 JTBC ‘님과 함께’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이상민과 개인적으로 연락하냐”는 질문에 “이상민의 연락을 기다리는데 먼저 하지 않는다. 그래서 서운하다”고 털어놨다.



사유리는 “여자니까 아무래도 먼저 연락해주길 기다리는데 안 한다. 이상민이 나를 안 좋아하는 것 같다”고 덧붙여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에 이상민은 “방송으로 만나면서 사유리의 새로운 모습을 천천히 알아가고 싶었다. 그런 기대감이 있다 보니 사전에 만나고 통화하기보다는 직접 촬영 때 보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이상민의 해명을 들은 사유리는 “핑계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님과 함께’는 결혼 경험이 있는 중견 스타들이 가상 재혼을 통해 황혼의 부부애와 재결합의 의미를 되새겨 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JTBC 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