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니엘 린데만, 라디오서 회사 퇴직 고백… “그럼 퇴직금은?” 대답에 ‘헉’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6 16:35




 

‘비정상회담’에서 ‘독일 다니엘’로 맹활약 중인 다니엘 린데만이 16일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회사에 사직한 사실을 알렸다.



이날 다니엘 린데만은 DJ 최화정으로부터 “회사는 어떻게 하고 이렇게 (방송에) 나왔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다니엘은 “직장은 그만뒀다. 요즘 다른 일이 하고 싶어서 나오게 됐다”고 밝혔다.



다니엘은 “퇴직금은 받았느냐”는 최화정의 질문에 “아직 못받았다”고 답하며 “회사를 다니면서 많이 배웠다”며 값진 경험을 했다고 고백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