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니엘 린데만 “회사 그만뒀어요” 퇴직금은? 헉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6 14:21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 중인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최근 사표를 냈다고 고백했다.



다니엘 린데만은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 “회사를 그만뒀다. 요즘 조금 바빠지고 다른 일도 하고 싶어서 나오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어 “퇴직금을 받았냐”는 질문에는 “아직 못 받았다”면서 “회사를 다니면서 많이 배웠다”고 답했다.



최근 ‘비정상회담’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다니엘 린데만은 한 때 마케팅 매니저로 일했으며, 훈훈한 외모와 수준급의 피아노 연주 실력으로 시청자를 놀라게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다니엘 린데만’ [사진JTBC 비정상회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