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병대 교육훈련단 수류탄 폭발 … 훈련병 손목 절단

중앙일보 2014.09.16 13:58
16일 오전 10시22분쯤 경북 포항시 오천읍 해병대 교육훈련단에서 수류탄이 폭발해 훈련병과 교관 등 3명이 부상을 당했다. 이 곳은 해병대 신병들이 자대 배치 전 훈련을 하는 일종의 신병교육대다. 이 사고로 수류탄 투척 훈련 중이던 박모(19) 훈련병의 손목이 잘려나갔고, 또 다른 훈련병과 황모(26) 교관도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해병대 1차 조사 결과 이날 사고는 훈련병이 수류탄 투척장에서 막 수류탄을 던진 직후 발생했다. 폭발음과 함께 훈련병의 수류탄이 갑자기 폭발했고, 이후 파편이 주변으로 퍼지면서 추가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군은 전했다. 군은 수류탄 폭발 원인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