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우조선, 1억6000만 달러에 초대형 LPG 운반선 2척 수주

중앙일보 2014.09.16 11:18
고재호 대우조선해양 사장(가운데)과 성만호 노조위원장(왼쪽)이 거제도 옥포조선소에서 현장 설비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초대형 액화천연가스(LPG) 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 수주 금액은 1억6000만 달러(약 1650억원) 규모다.



대우조선은 아시아지역 선사로부터 8만4000㎥의 LPG를 실어 나를 수 초대형 LPG 운반선(VLGC) 2척을 수주했다고 16일 밝혔다. 길이 226m, 폭 36.6m 규모로 경남 거제도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17년 고객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VLGC는 전 세계 LPG 수송의 70%를 차지하고 있는 선박으로, 최근 아시아·미주 지역을 중심으로 발주 물량이 늘어나고 있다. 친환경 연료로 LPG 수요가 증가하면서 운임이 상승하고, 이에 따라 VLGC 발주량이 확대되고 있다. 대우조선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12척의 VLGC를 수주했다.



한편 15일 열린 계약식에는 성만호 대우조선 노조위원장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달 임금·단체 협상을 마무리하면서 노사가 해외 수주 활동에 나서며 화합하는 모습을 고객사 측에 보여준 것. 이 회사는 올해로 24년째 무분규를 이어가고 있다. 고재호 사장은 “노사 화합을 통해 세계 최고 품질의 선박을 적기에 인도해 고객사의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성만호 위원장은 “1980~90년대 투쟁 일변도의 노조 활동을 할 때와 지금은 시대상이 달라졌다”며 “서로 화합하고, 이를 대외적으로 알려 신임도를 높이는 것이 회사와 노조가 상생·발전해 나갈 수 있는 방향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상재 기자 sangja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