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혹' 종영 앞두고 최지우 죽나? 예측불가 상황…'흥미진진하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6 11:08
‘유혹’. [사진 SBS ‘유혹’ 캡처]




‘유혹’ 권상우와 최지우의 결말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유혹’에서 애틋한 사랑을 나누는 권상우와 최지우가 행복한 결말을 맺을지 관심이 모인다.



앞서 방송된 ‘유혹’ 19회에서는 수술 후 한동안 깨어나지 못하는 세영(최지우 분)을 보살피며 그를 대신해 동성그룹을 지켜내는 석훈(권상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세영의 수술은 잘 끝났지만 의식은 바로 회복하지 못했다. 세영이 의식을 잃은 채 누워있는 동안 설상가상으로 세영의 회사는 부도 위기에 처했다.



석훈은 동성그룹을 제일 위협하는 아진그룹을 막아내고 회사를 지켜냈다. 그런 석훈의 노력이 통했는지 세영은 곧 깨어났고 두 사람은 서로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느끼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그런 가운데 방송말미 공개된 마지막 회 예고편에서는 세영은 수술 후 명화(조미령 분)와 상담하던 중 눈물을 보였고 이후 석훈 앞에서 “평생 병원이나 들락거리면서 살라고요?”라며 화를 냈다.



세영의 건강에 또 다른 문제가 있다는 것을 유추하게 하는 예고편이었다.



석훈은 예민해진 세영에게 “이대로 포기할 거냐. 싸우는 건 내가 대신할 수 없으니 제발 싸워달라”고 애원하고 힘들어하던 세영이 석훈에게 자신에게서 도망치라고 말하며 마지막까지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를 예고하고 있다.



한편 ‘유혹’은 자신만만하던 민우(이정진 분)가 동성그룹에 당하고 홍주(박하선 분)는 세영의 간병인으로 마주하게 되며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전개를 보이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유혹’은 16일 마지막 회를 남겨두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유혹’. [사진 SBS ‘유혹’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