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현진, 어깨 염증…큰 부상 아니다

중앙일보 2014.09.16 10:42
류현진, 사진=중앙포토


미국 프로야구 류현진(27·LA 다저스)의 어깨 부상이 심각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AP통신은 16일(한국시간) 다저스 구단 발표를 인용해 "자기공명영상(MRI) 촬영 결과 류현진의 왼쪽 어깨에서 염증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지난 13일 샌프란시스코와의 원정경기에서 어깨 통증으로 1이닝 5피안타 4실점으로 조기강판됐다. 이달 말 끝나는 정규시즌 경기에 뛰지 못할 가능성까지 제기됐지만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었다. 류현진은 현재 코르티손 주사를 맞고 휴식을 취하고 있다.



류현진의 이번 어깨 부상은 지난 4월 부상과 비슷하다. 류현진은 지난 4월28일 콜로라도와의 경기 중 갑자기 어깨 통증을 호소했다. 어깨 근육 염증 진단을 받고 15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랐는데, 약 3주 만에 회복했다. 당시 순조로운 재활 끝에 5월 22일 뉴욕 메츠전을 통해 복귀했다. 이 경기에서 6이닝 2실점으로 승리를 따냈다.



돈 매팅리 다저스 감독은 류현진의 등판일정은 아직 정하지 않았다. 19일 시작되는 시카고 컵스 원정 때 팀에 합류시켜 몸 상태를 보고 등판일을 결정할 예정이다. 다저스가 내셔너리그 서부지구 선두를 일찍 확정한다면 포스트시즌을 위해 충분한 휴식을 가질 가능성도 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