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암벽 여제’ 김자인, 첫 세계선수권 리드 우승 “긴장이 되기보다는…”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6 10:37




 

‘암벽 여제’ 김자인이 클라이밍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김자인은 15일(현지시간) 스페인 히혼 팔라시오 데 데포르테스 체육관에서 열린 IFSC(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아낙 베르호벤을 꺾고 한국 스포츠 클라이밍 사상 최초로 리드 부문 우승을 차지했다.



김자인은 우승 직후 “결승전에 긴장이 되기보다는 마음이 편했다. 준우승을 세 번이나 해서인지 이번에 우승 운이 따라 주지 않는다고 해도 경기를 온전히 즐길 준비가 되어있었는데 완등으로 우승까지 하게 돼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기분이 좋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IFSC 세계선수권대회는 스포츠 클라이밍 최고 권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대회다. 김자인은 2012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종합 우승을 차지한 바 있으나 당시를 포함해 2009년과 2011년에 리드 부문에서는 3회 연속 준우승에 머물렀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자인’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