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25 휴전 전보, 송해가 쳤다? "덜덜 떨면서…" 충격 고백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6 10:07




송해가 6.25 휴전 전보를 친 장본인이 자신이라고 밝혔다.



1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는 국민 MC 송해가 출연했다. 이날 송해는 반세기에 걸친 연예계 생활과 자신의 인생에 대해 털어놨다.



송해는 한국전쟁 시절 군에 복무했던 때를 회상하며 “6.25 휴전 전보를 직접 쳤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송해는 “위에서 전보가 왔는데 군사기밀이라고 했다. '도대체 이게 뭘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처음 접한 군사기밀에 무슨 내용인지도 모른 채 덜덜 떨면서 전보를 쳤다”며 “내용은 '53년 7월 27일 22시를 기하여 모든 전선에 전투를 중단 한다'는 것이었다”고 당시를 추억했다. 이어 “'내가 국가를 위해 무언가를 했구나'란 생각에 뿌듯했다”고 밝혔다.



한편, 송해는 이날 방송에서 개명한 이유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송해는 북한에 거주하던 중 가족과 생이별 한 후 현재 이름으로 개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 본명은 송복희인데, 가족과 연락도 못한다는 생각에 바다에 떠 있는 배에서 많은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해(海)’라는 이름으로 다시 태어난 것이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힐링캠프 캡처]

'송해' '6.25 휴전 전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