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층간소음 민원 1위, 아이들 뛰는 소리에 '지끈 지끈' 2위는 의외로…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6 10:04




 

층간소음 민원 1위로는 ‘아이들 뛰는 소리’가 꼽혔다.



15일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에서 운영하고 있는 층간소음이웃사이센터에 따르면 2012년 3월부터 이후 올해 7월 31일 까지 이뤄진 총 3만3311건의 민원상담과 7700건의 현장진단서비스 신청 중, ‘아이들 뛰는 소리나 발걸음 소리’가 5659건(72.8%)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망치질(4.5%), 가구 끌거나 찍는 행위(2.9%), 가전제품(2.6%), 악기(1.9%), 문 개폐(1.6%), 급배수(1.3%) 등이 뒤를 이었다. 주거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78.7%로 가장 많았으며 연립주택은 11%를 차지했다. 아래층에서 들어온 민원이 82.5%로 대다수였으며, 위층(13.7%), 옆집(1.6%)도 있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층간소음’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