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희태 전 의장 신체 접촉 했다"

중앙일보 2014.09.16 02:08 종합 12면 지면보기



경찰 '성추행 의혹' 출석요구

박희태(76) 전 국회의장의 성추행 의혹 수사가 강원도 원주경찰서에서 강원경찰청 성폭력특별수사대로 넘어갔다.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원주 모 골프장 캐디 A씨가 지난 12일 원주경찰서에서 피해 내용을 진술한 직후다. A씨는 20대 초반의 여성 캐디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강원 성폭력수사대는 A씨를 피해자 조사한 데 이어 지난 13일 골프장 마스터(운영책임자)와 동료 캐디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참고인 진술 내용이 피해자와 일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박 전 의장이 골프를 치다가 캐디를 뒤에서 껴안는 등 신체 접촉을 했으며, 또 다른 신체 접촉을 요구하다 거절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구체적인 진술 내용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



동료 캐디와 마스터는 현장을 직접 목격하지는 않았고 캐디 A씨로부터 상황을 전해 들었다. 경찰은 이번 주 중 박 전 의장을 조사하기 위해 출석요구서를 보낼 계획이다.



 박 전 의장이 골프를 친 지난 11일 캐디 A씨는 도중에 골프장 측에 캐디 역할을 다른 사람으로 바꿔달라고 요청했다. A씨는 교체된 뒤 동료들에게 “성추행당했다”고 알렸고, 이튿날인 12일 원주경찰서에 성추행당했다고 신고했다.



 이에 대해 박 전 의장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후배 세 명이 함께 골프를 쳤는데 어떻게 성추행을 할 수 있다는 말이냐. 손녀뻘 캐디라 귀엽다는 차원에서 ‘총각들 조심하라’며 팔이나 등을 몇 번 툭 쳤지만 성추행을 했다는 건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춘천=이찬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