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엄마와 소백산으로 간 아기 여우들…가족단위 첫 방사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6 00:15






























[앵커]



멸종 위기의 토종 여우를 훈련시켜 야생에 정착시키는 복원 작업이 소백산에서 진행 중입니다. 오늘(15일) 아기여우 2마리가 부모와 함께 방사됐는데, 이렇게 여우 가족이 방사된 건 처음이라고 합니다.



김상진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굴에서 나온 아기 여우 2마리가 엎치락뒤치락 장난을 칩니다.



채 다섯 달이 안 됐지만, 어미에게서 굴 파기는 물론 사냥까지 배웠습니다.



아기 여우들이 부모와 함께 소백산에 방사됐습니다.



[정철운/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중부센터장 : 가족 단위 방사는 이번이 처음으로 방사 후 초기 생존율 증대에 어떤 도움이 되는지에 대해서 지켜볼 예정입니다.]



중국 동북지방에서 들여와 훈련시킨 또 다른 토종여우 5마리도 자연으로 돌아갔습니다.



여우 방사는 보통 2단계로 이뤄집니다.



우선 울타리가 쳐진 자연 방사장에 풀어놓은 뒤, 야생 적응이 끝나면 출입문을 열어 자연으로 내보내는 겁니다.



토종여우 복원사업은 2년 전 시작됐으며 지난해 풀어놓았던 6마리 중 현재 3마리가 생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다른 3마리는 담비 등의 공격을 받거나 덫에 걸려 죽었습니다.



국립공원 관리공단은 2020년까지 소백산 일대에서 야생 여우 50마리 정착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