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LG '세탁기 파손' 공방…베를린에서 무슨 일이?

중앙일보 2014.09.15 15:02




‘세탁기 파손’의혹을 놓고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한 치의 물러섬 없이 맞서면서 두 기업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독일 매장에 전시된 삼성전자 세탁기 여러대를 고의로 훼손 했다는 혐의로 지난 14일 검찰에 LG전자의 조성진 사장 등의 수사를 의뢰한 이후 ‘끝까지 진실을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문제의 발단은 지난 3일 오전 10시 30분께(현지시간) 유럽 최대 양판점인 독일 ‘자툰’ 슈티글리츠 매장에 7∼8명의 동양인이 들르면서 시작됐다.



이들은 삼성전자가 ‘유럽가전전시회(IFA 2014)’에 맞춰 내놓은 ‘크리스털 블루’ 세탁기 주변에 모였다. 삼성전자 측은 CCTV 화면을 본 결과 일행 중에 LG전자 생활가전사업본부 조성진 사장이 포함돼 있었고 조 사장이 직접 세탁기 문의 ‘힌지(연결부의 경칩)’부분을 파손한 뒤 자리를 뜨는 장면이 찍혔다고 주장했다.



약 두 시간 뒤 베를린 시내 자툰의 유로파센터 매장에서도 LG전자 세탁기 개발담당 임원과 직원 1명이 같은 방법으로 삼성 세탁기를 파손하다가 매장 직원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해 조사를 벌였다. LG전자 임직원은 유로파센터 매장의 세탁기 4대를 변상하기로 하고 숙소로 돌아갔다.



삼성전자 측은 “매장에서 CCTV 자료를 확보했으나 국제적인 행사가 열리는 도중이라 사건을 더 확대하지 않고 국내로 돌아왔다”며 “그러나 이후 LG측이 사과하기는 커녕 삼성제품만 유독 취약했다는 식으로 몰아가는 것을 보고 이대로 넘어갈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LG전자 측은 “조 사장이 임직원들과 해당 매장을 둘러본 것은 맞지만 업계 관행대로 경쟁사 제품을 테스트해 본 것일 뿐 고의성은 전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삼성 관계자는 “CCTV를 보면 조 사장이 하체까지 써서 (세탁기 문짝에)힘을 주더라. 보고도 믿을 수가 없었다”고 했다.



특히 LG전자는 세탁기 파손 논란에도 불구하고 15일 “자사의 세탁기가 미국에서 최고제품으로 선정됐다”는 보도자료를 발표해 삼성측을 자극했다. LG전자는 이날 미국 가전 전문매체인 ‘트와이스’ 평가 결과를 근거로 “LG전자의 터보워시 세탁기와 프렌치도어 냉장고가 2년 연속 최고제품으로 선정됐다”며 “유통 파트너들로부터 프리미엄 가전 리더십을 인정받은 쾌거”라고 밝혔다.



그러나 국제적인 행사 기간 동안 불미스런 사건이 발생해 법정 공방으로 번진 만큼 안팎의 시선은 곱지않다. 전시회에 참석했던 국내 소형가전 업체 대표는 “매장에 세탁기 4대를 변상했을 정도라면 일차적으론 가해자가 맞는데 소모적인 진실공방으로 사건이 커지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저명한 일본의 가전 업체 관계자 역시 “어쨌든 LG측이 원인이 돼 삼성제품이 훼손됐다면 사과를 하는 게 도리인데 글로벌 기업으로서 예의를 지켰다고 보기에 적절한 행동이 아닌 것 같다”고 했다.



이와 관련 세계적 명품 가전으로 꼽히는 밀레의 고위 관계자는 “유럽에서는 타사 제품을 연구하고 테스트하지만 결코 공개적으로 하지 않는다”며 “익숙치 않은 행태”라고 지적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