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승우 골 일본반응에 이어 스페인 축구팬들도 극찬…"이건 예술작품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5 14:51






AFC U-16 챔피언십 일본과의 8강전에서 이승우(16)가 2골을 터트렸다. 이에 일본 축구팬들의 극찬에 이어 스페인 축구팬들도 찬사했다.



최진철(43) 감독이 이끄는 16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14일(한국시간) 태국 방콕 라자만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 아시아 축구연맹(AFC) U-16 챔피언십’ 8강전에서 ‘리틀 메시’ 이승우의 2골에 힘입어 일본을 2-0으로 꺾었다.



4강에 진출한 한국은 한국은 2009년 이후 6년 만에 내년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출전권도 확보했다.



경기 초반 일본의 빠른 공격에 한국은 고전했으나 전반 41분 김정민(15·신천중)의 어시스트를 받은 이승우(16·바르셀로나 후베닐A)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이어 후반 2분 이승우는 화려한 개인기로 추가골을 넣었다. 중앙선 근처에서 공을 잡은 뒤 단독으로 60m 가량을 달렸다. 수비수 4명을 따돌린 후 일본 골키퍼 이노우에 세이야마저 제치고 왼발슛을 날렸다. 중계진은 “눈으로 보고도 믿기지 않는 플레이다. 무섭다. 설마설마했는데 그래도 골문까지, 정말 물건이다”라며 극찬했다.



이승우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4강을 달성하러 온 것이 아니라 우승하러 왔다. 더 많은 골을 넣을 수 있도록 경기에 집중할 것”이라며 당차게 말했다.



이승우의 골을 본 일본반응도 눈길을 끌었다. 경기 직후 일본 축구 전문지 게키사커와 일본 야후 메인 뉴스에도 “한국의 메시에 당했다”며 일본 대표팀의 탈락을 보도해 눈길을 끌었다.



일본 축구팬들은 “이승우 골을 보니 이 세대에서는 이기기 힘들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찬사는 스페인에서도 이어졌다. 스페인 스포츠전문지 문도 데포르티보는 “이승우가 태국에서 열리고 있는 아시아 대회에서 놀라운 득점을 이어갔다”며 “특히 일본과의 8강전에서 터뜨린 두 번째 골은 골키퍼까지 제치고 넣은 예술작품이었다”고 전했다.



또 테인테레사도 “이승우는 바르셀로나 유스 시스템에서도 가장 약속된 선수”라며 “경고누적으로 첫 경기를 못 나온 것을 제외하고 전 경기에서 골을 넣었다. 특히 두 번째 골은 마치 ‘메시처럼’ 넣은 골”이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승우 골 일본반응’ ‘AFC U-16’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