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일도 칸타빌레' 주원, 완벽 빙의…기대 저버리지 않아 '이 정도였어?'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5 14:18
 



‘내일도 칸타빌레’ 주원의 캐릭터 이미지가 공개돼 기대 이상의 싱크로율을 보여줬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 제작사 그룹에이트는 15일 남자주인공 차유진 역을 맡은 주원의 캐릭터 이미지컷을 처음 선보였다.



차유진은 세계적인 지휘자를 꿈꾸는 피아노과 3학년으로 눈부신 외모, 탁월한 음악적 재능, 세계적인 피아니스트인 아버지의 후광과 재력까지 갖춘 완벽한 남자다. 하지만 어릴 적 겪은 사고로 생긴 비행공포증으로 클래식의 본고장인 유럽에 갈 수 없는 음악 천재다.



겉으로는 까칠하고 도도하지만 때로는 귀여운 매력이 있는 남자다. 자유롭고 천진난만한 ‘설내일’을 만나면서 트라우마를 치유하고 성장해 가는 인물이다.



차유진은 원작 만화와 2006년 방영된 일본 드라마를 통해 수많은 여심을 사로잡은 ‘치아키’의 한국 버전으로 배우 주원이 차유진 역으로 출연을 확정 짓자 ‘최강 싱크로율’이라 평을 들으며 높은 기대를 얻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티저 이미지 속 주원은 정갈하게 차려입은 흰색 셔츠와 검은 팬츠로 완벽한 모습을 뽐내고 있다. 지휘봉을 잡은 주원의 모습은 만화 속 주인공 차유진 그 자체로 보인다.



제작사 그룹에이트 측은 “주원은 처음부터 의심의 여지없이 캐스팅 0순위였다. 포스터 촬영현장에서 본 주원은 외양뿐만 아니라 행동, 말투, 표정까지 차유진을 완벽하게 표현해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며 “주원은 주변 반응에 신경 쓰기보다 자신만의 캐릭터를 만들어 가는데 몰두하고 있다. 캐스팅 직후부터 연습해온 지휘 실력 또한 기대해도 좋다”고 주원에 대한 확고한 믿음과 기대를 전했다.



일본의 인기 만화 ‘노다메 칸타빌레’를 원작으로 하는 ‘내일도 칸타빌레’는 클래식에 대한 꿈을 키워가며 열정을 불태우는 열혈 청춘들의 사랑과 빛나는 성장 스토리를 담는다. 오는 10월 13일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내일도 칸타빌레’. [사진 그룹에이트]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