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공동비대위 무산, 박영선 탈당까지 할 사안 아냐"

뉴시스 2014.09.15 14:15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의원은 15일 안경환·이상돈 공동비대위 체제 무산에 따른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의 탈당설과 관련, "그 때문에 탈당까지 이야기할만한 사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지난 12일 중진모임 논의 내용을 언급하면서 "세월호특별법이 타결될 때까지는 논란들이 미뤄질 필요가 있다는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의원은 당시 중진모임에 대해 "지금 박영선 대표가 물러나게 되면 특히 세월호특별법 협상이 대책 없이 표류하게 될 염려가 있으니 바람직하지 않다, 거취 문제를 둘러싼 그런 논란은 세월호특별법 협상이 타결된 후로 미루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모았다"며 "저도 거기에 동의했고 지금도 같은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박영선 대표가 제안했던 두 분의 공동비대위원장 방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아서 그것이 안타깝긴 하다"면서도 "이번에는 그 방안 자체에 대한 어떤 거부감보다는 그런 방안이 제안되는 과정에 있어서 충분히 공감을 얻지 못한, 설득하지 못한 과정상의 문제 때문에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우리 정치권이 해야할 가장 우선적인 과제가 세월호특별법 협상을 빨리 마무리하고 그리고 정기국회에 임하는 것"이라며 "거기에 혼란을 초래하는 것은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박 위원장의 사퇴 문제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문 의원은 안·김 공동비대위 체제에 대해서는 "혁신과 외연 확장, 그 두 가지를 동시에 도모해볼 수 있다는 점에서, 또 한편으로는 보수와 진보를 함께 아우른다는 면에서도 충분히 생각해볼 만한 방안이었다"며 "그런 방안이 처음부터 제대로 제시가 되고 그 취지가 설명이 됐으면 당내에서도 논의가 달라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 이상돈 교수가 단독으로 비대위원장에 내정된 것처럼 먼저 외부에 알려지면서 보도됐고, 그 과정에서 이상돈 교수와 박영선 대표가 공동위원장을 하는 것 같은 오해도 생겨서 그에 대한 불만들이 걷잡을 수 없이 표출됐다"며 "(공동위원장 방안이 제시됐을 때는) 이미 상황이 어려워져 버린 측면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