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부선 폭행 혐의 부인 "내가 먼저 당했다" 몸 사진 보니…'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5 13:56




배우 김부선(53)이 폭행 혐의를 부인하며 먼저 폭행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부선은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 부녀회장(A씨)이 먼저 폭언과 폭행을 했습니다. 협박과 허위사실유포, 게다가 명예훼손까지 했습니다"라며 "저도 진단서 나왔습니다. 증인들 넘칩니다.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찼다고요? 이거 왜들 이러세요. 녹취 다 있어요"라는 글을 올리며 폭행 혐의를 부인했다.



이어 김부선은 "이렇게 난방비 안 낸 이웃들이 저를 집단 폭행했습니다. 언어폭행, 신체폭행"이라는 말과 함께 몸에 난 상처를 찍어 폭행을 입증하는 사진들을 공개했다.



앞서 서울 성동경찰서에 따르면 김부선은 지난 12일 밤 9시 30분경 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주민들과 난방비 처리 문제 등을 놓고 회의를 하던 중 주민 A씨와 몸싸움이 벌어졌다는 것이다. A씨는 "김씨가 수차례 주먹을 휘둘러 얼굴을 다쳤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김부선의 페이스북에 따르면 시비가 붙은 A씨 등은 아파트 난방비를 장기간 미납한 상황이었다.



김부선이 아파트 난방비 미납 등의 문제를 언급하자 시비가 붙었다는 게 김부선의 주장이다.



김부선은 "서울시에서 지난해 가을에 난방 비리로 우리 아파트 특별감사를 실시했다"며 "제가 주민들에게 그동안 난방비 관리비리를 제보하려는 순간 그들이 난입해서 입막았다"며 폭행 사태가 벌어진 이유에 대해 해명했다.



김씨를 폭행혐의로 신고한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회의 안건인 난방비 문제와는 상관 없이 아파트 재건축을 주장해 이를 막았더니 폭행을 했다”며 “김씨가 수차례 주먹을 휘둘러 얼굴을 다쳤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동경찰서는 김씨를 이번 주중으로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부선 폭행 혐의 부인’ ‘김부선’. [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