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승우 골 일본반응 보니 "이승우, 이기기 힘들겠어"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5 11:30
 



이승우(16·FC바르세로나 후베닐A)의 맹활약으로 한국이 2014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십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최진철 감독이 이끄는 16세 이하(U-16) 축구대표팀은 14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8강전에서 멀티골을 넣은 이승우(바르셀로나)의 활약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에서 이승우는 전반 41분 김정민의 패스를 받아 문전에서 마무리해 선제골을 뽑았다. 또 이승우는 후반 2분에 하프라인이 넘지도 않은 곳에서 볼을 잡아 골대까지 단독 드리블하고서 여유롭게 추가골을 성공시켰다. 경기 직후 일본언론 축구전문지 게키사카는 이승우에 대해 ‘한국의 메시에 당했다’는 제목으로 보도했다. 또한 일본 축구팬들은 “이승우 골을 보니 이 세대에서는 이기기 힘들 것 같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국은 4강 진출 성고엥 따라 이 대회 상위 4팀에 주어지는 내년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출전권도 얻었다.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시리아전의 승자와 17일 준결승을 치른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승우 골 일본반응’ ‘이승우 2골’. [사진 이승우 트위터]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