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트라우마로 추석 여객선 이용객 13% 감소

중앙일보 2014.09.15 11:28
세월호 사고 이후 5개월이 지났지만 우리 국민의 ‘배 트라우마’는 좀처럼 해소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9월 5~11일 ‘추석 연휴 연안여객선 특별수송’ 기간 중 연안여객선 이용객은 48만여 명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특별수송기간의 55만2000여 명보다 13% 감소한 수치다. 지난해와 대비해 제주 노선 승객은 3만1000여 명이 감소했고 울릉도 1만2000여 명, 서해5도 3000여 명, 홍도 8000여 명, 매물도 4000여 명, 욕지도 2000여 명 등 다른 대부분의 노선에서도 승객이 줄어들었다. 해수부 관계자는 “올해 추석은 대체휴일이 추가되면서 지난해보다 연휴기간도 더 길었고 날씨도 좋았지만 승객이 줄어들었다”며 “세월호 사고의 여파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