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부선 폭행 혐의 부인, 멍 투성이 사진 공개…'엇갈린 주장' 진실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5 11:17
‘김부선’. [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캡처]


 

김부선 폭행 혐의 부인 소식이 화제다.



김부선은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 부녀회장 A가 먼저 폭언과 폭행을 했다. 협박과 허위사실유포 게다가 명예훼손까지 했다”고 글을 남겼다.



이어 그는 “저도 진단서 나왔습니다. 증인들 넙칩니다.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찼다구요? 왜들 이러세요. 녹취 다 있어요. 전 부녀회장 집입니다. 완전 불법입니다. 우리동 한그루도 없는 소나무를 저 여자 집에 대여섯 그루가 있습니다. 누구도 그녀 건들이지 못합니다. 경찰 자녀라고 누가 그러네요”라며 “난방비 안낸 이웃들이 저를 집단 폭행했습니다”고 주장했다.



앞서 한 매체는 배우 김부선이 아파트 반상회에서 자신과 의견이 다른 주민을 때린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고 보도했다.



서울 성동경찰서에 따르면 김부선은 지난 12일 오후 9시30분경 성동구의 한 아파트 반상회에 참석했다. 그는 반상회에서 주민 A씨와 난방비 문제로 시비가 불거졌다. 이에 주민 A씨의 얼굴을 때리고 발로 찬 혐의로 신고됐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진술을 받았다. 조만간 김 씨를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부선’. [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