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승우 골 일본반응 보니 …"이 세대에서는 이기기 힘들 것" 급기야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5 11:03




이승우(16·바르셀로나 후베닐A)가 일본 전에서 2골을 터뜨리며 한국의 승리를 이끌었다.



최진철(43) 감독이 이끄는 16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14일(한국시간) 태국 방콕 라자만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 아시아 축구연맹(AFC) U-16 챔피언십' 8강전에서 이승우의 2골에 힘입어 일본을 2-0으로 꺾고 4강에 진출했다.



4강에 진출한 한국은 한국은 2009년 이후 6년 만에 내년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출전권도 확보했다.



경기 초반 일본의 빠른 공격에 한국은 고전했으나 전반 41분 김정민(15·신천중)의 어시스트를 받은 이승우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이어 후반 2분 이승우는 화려한 개인기로 추가골을 넣었다. 중앙선 근처에서 공을 잡은 뒤 단독으로 60m 가량을 달렸다. 수비수 4명을 따돌린 후 일본 골키퍼 이노우에 세이야 마저 제치고 왼발로 밀어넣었다. 중계진은 "눈으로 보고도 믿기지 않는 플레이다. 무섭다. 설마설마했는데 그래도 골문까지, 정말 물건이다"라며 극찬했다.



앞서 대회 조별리그 2·3차전 오만·태국전에서 연속 골을 넣었던 이승우가 “일본 정도는 가볍게 이길 수 있다”고 패기 있는 발언을 해 국내 축구팬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킨 바 있다. 이 가운데 이승우가 2골을 터트리자 국내 팬들은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경기 직후 일본 축구 전문지 게키사커와 일본 야후 메인 뉴스에도 “한국의 메시에 당했다”며 일본 대표팀의 탈락을 보도해 눈길을 끌었다. 일본 축구팬들은 “이승우 골을 보니 이 세대에서는 이기기 힘들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승우 골 일본반응’.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