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열린음악회’ 레이디스코드, 리세-은비 마지막 무대 ‘통편집’ 뿔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5 10:25




 

걸그룹 레이디스코드 멤버인 고(故) 고은비와 권리세의 생전 마지막 무대가 공개됐다.



14일 방송된 KBS 1TV ‘열린음악회’에서는 그룹 레이디스코드의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레이디스코드는 “안녕하세요, 레이디스코드입니다”라는 인사와 함께 등장해 지난달 발매한 싱글앨범 곡 ‘키스 키스(KISS KISS)’를 선보였다. 레이디스코드의 공연은 이후 벌어진 빗길에 벌어진 사고를 연상케 하며 안타까움을 남겼다.



열린음악회 제작진은 레이디스코드의 무대 영상을 방송하기 전 자막을 통해 “다음은 이 공연을 끝으로 지난 3일 새벽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해 두 명의 소중한 동료를 떠나보낸 레이디스코드의 공연 실황입니다”라고 소개했다.



하지만 이날 방송에서는 레이디스코드의 ‘키스키스’만 전파를 탔고, ‘예뻐예뻐’는 편집됐다. 이에 시청자들은 열린음악회 게시판에 불만을 쏟아내기도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마지막 무대 공개는 좋은데 왜 편집한 거냐?", "열린음악회, 편집 없다면서 녹화 자르고 자막만 추모하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3일 새벽 레이디스코드는 ‘열린음악회’ 스케줄을 마치고 숙소로 향하던 중 교통사고로 멤버 고은비와 권리세가 세상을 떠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레이디스코드’ [사진 KBS 열린음악회 화면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