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 년 만에 피는 꽃 포착…사진만 봐도 '행운' 찾아와? "나도 봐야지"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15 10:23




 

백 년 만에 피는 꽃 ‘가시연꽃’이 포착됐다.



12일 홍성군에 따르면 멸종위기식물인 가시연꽃이 최근 자생군락지인 홍성 역재방죽공원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백 년 만에 피는 꽃으로 알려진 ‘가시연꽃’은 멸종위기야생식물 2급이자, 산림청에서 지정한 희귀 및 멸종위기식물 217종 중 보존 1순위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는 식물이다.



가시연꽃의 씨에서 싹터 나오는 잎은 처음에는 작은 화살 모양이지만 점점 커지면서 둥그런 원반 모양을 이룬다. 가시가 달린 잎자루가 잎 한가운데에 달리며, 잎의 지름은 20~120㎝ 정도이지만 때로는 200㎝에 달하기도 하고 국내 자생식물 중 가장 큰 잎을 자랑한다.



가시연 자체가 흔치 않은 데다 개화한 가시연꽃은 더욱 만나기 어려워 '백 년 만에 피는 꽃'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또 꽃말이 '그대에게 행운(감사)을'이라는 뜻이 있어 꽃을 보는 것 자체가 행운으로 여겨지고 있기도 하다.



군은 가시연의 최적 생육환경 유지와 최적 발아조건 조성을 위해 계류정화수 유입, 수위조절장치 도입 등의 노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수년간 발아하지 못했던 가시연을 자연발아 시키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개화한 모습을 볼 수 없었지만 올해 다시 개화된 모습이 확인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백 년 만에 피는 꽃'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